[reading] 흥부와 놀부 -2 Heungbu and Nolbu -2

<이전 이야기 읽기 Click here to read previous story>

Tales from Korea_2013_06-1

어느 날, 흥부는 집 밖에 있는 나무에서 새 소리를 들었어요. 흥부가 보니까 큰 뱀이 새를 잡아 먹으려고 하고 있었어요. 그래서 흥부는 빗자루로 뱀을 때려서 쫓았어요. 그때 새 한 마리가 둥지에서 떨어져 다리를 크게 다쳤어요. 흥부는 새 다리를 치료해 주고 새를 돌봐 주었어요.

겨울이 되었어요. 새는 잘 커서 따뜻한 남쪽으로 날아갔어요.

다음 해 봄이 되었어요. 날씨가 아주 좋은 어느 날, 그 새가 다시 집에 찾아왔어요. 새는 씨 하나를 흥부에게 주었어요. 흥부와 흥부 가족은 씨를 심었어요. 씨는 아주 빨리 자라서 큰 호박이 되었어요. 흥부 가족은 큰 호박으로 음식을 만들기로 했어요. 흥부와 흥부의 아내는 호박을 자르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호박에서 쌀이 아주 많이 나왔어요. 다음 호박에서는 돈이 많이 나왔어요. 다음 호박에서는 큰 집이 나왔어요. 흥부 가족은 이제 부자가 되었어요!

<새 단어 New words>

소리: sound
듣다 in 들었어요: to listen, hear (Click here to learn more about ㄷ irregular)
A-(으)니까: found out something after doing A (Click here to learn more)
뱀: snake
잡아 먹다: to catch (to eat)
-(으)려고 하다: is going to, is about to (Click here to learn more)
-고 있다: action in progress, -ing (Click here to learn more)
빗자루: broom 
때리다: to beat, hit
쫓다: to kick someone out
둥지: bird’s nest
떨어지다: to fall down
다치다: to get injured 
크게 다치다: to get injured badly
치료하다: to cure, care, give some medical treatment
돌보다: to take care
아 주다: to do for someone (Click here to learn more)
따뜻하다: to be warm
(으)ㄴ: noun modifier for adjective (Click here to learn more)
남쪽: south
날아가다: to fly away
찾아오다: to visit to see someone
씨: seed
씨를 심다: to plant seeds
자라다: to grow 
호박: pumpkin, squash
-기로 하다: to plan to do, to decide to do (Click here to learn more)
자르다: to cut
-기 시작하다: to begin to do 
쌀: rice
돈: money
나오다: to come out
부자: rich person
-이/가 되다: to become

subscription

$5.00

[reading] 흥부와 놀부-1 Heungbu and Nolbu-1

옛날 옛날에 놀부와 흥부가 살았어요. 놀부와 흥부는 형제였어요. 놀부가 형이고 흥부가 동생이에요. 어느 날, 놀부와 흥부의 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놀부는 아버지의 집과 돈을 모두 가지고 싶었어요. 그래서 놀부는 흥부의 가족을 모두 밖으로 쫓았어요.

흥부: “형님, 지금은 겨울이에요. 날씨가 너무 추워요.”
놀부; “나하고 상관없어!”

흥부 가족은 작은 집을 찾았어요. 집은 정말 추웠어요. 하지만 흥부 가족들은 행복했어요. 그런데 흥부는 돈이 없어서 쌀을 살 수 없었어요. 흥부 가족은 매일 배가 고팠어요. 그래서 흥부는 놀부를 찾아갔어요.

흥부: “형님, 쌀을 좀 빌려 주세요.”
놀부: “우리도 쌀이 없어”

그때 흥부는 부엌에서 밥 냄새를 맡았어요. 흥부는 부엌으로 갔어요. 놀부의 아내가 밥을 하고 있었어요.

흥부: “형수님, 밥 좀 주세요.”
놀부의 아내: “밥 없어요. 가세요”

놀부의 아내는 주걱으로 흥부의 왼쪽 얼굴을 때렸어요. 흥부의 얼굴에 밥이 조금 붙었어요. 흥부는 너무 기뻤어요.

흥부: “감사합니다. 오른쪽도 때려 주세요.”
흥부는 얼굴에 붙은 밥을 가지고 집에 갔어요.

<New words>

옛날 옛날에: once upon a time
놀부: Nolbu
흥부: Heungbu
형제: sibling (brothers)
어느 날: one day
돌아가시다: to pass away (honorific)
밖으로 쫓다: to kick someone out
-하고 상관없다: to be not related to
-어서 in 돈이 없어서: because—so—-(click here to learn more)
-(으)ㄹ 수 없다 in 살 수 없었어요: cannot (click here to learn more)
배가 고프다: to be hungry
찾아가다: to go to meet someone
빌리다: to lend/ borrow
-아/어 주세요: do something for someone(Click here to learn more)
냄새를 맡다: to smell
부엌: kitchen
아내: wife
밥을 하다: to cook rice/meal
형수님: a name for one’s sister-in-law of a man
주걱: rice paddle
때리다: to hit, beat
붙다: to stick
-(으)ㄴ in 붙은: a noun modifier(click here to learn more)

Feel free to reply if you have any questions! 

 

subscription

$5.00

[Q&A] 이에요 vs 있어요

Many of my students are confused 이에요 and 있어요, so I am writing this post to make sure you understand 이에요 and 있어요.
이에요means “something/someone is/are/am a noun”. For example,
저는 한국 사람이에요. I am Korean.
(이 분이) 제 선생님이에요. This person is my teacher.
한국어 책이에요. It is a Korean book.
여기가 도서관이에요. Here is the library.
이게 제 가방이에요. This is my bag.

On the other hand, 있어요 has two different meanings. The first meaning is “have(possession)“, and the other one is “is/am/are at/in/on somewhere(existence)“. It is not just ‘is’, it means ‘is at/in/on somewhere(existence)‘.

Let’s look at some examples.
(저는) 한국 친구가 있어요. I have Korean friends. (possession)
시간이 많이 있어요. I have a lot of time. (possession)
앤디 씨는 가방이 많이 있어요. Andy has a lot of bags. (possession)
앤디 씨 집 가방이 많이 있어요. At Andy’s house, there are lots of bags. (existence)
미나 씨가 집에 있어요. Mina is at home. (existence)
마이크 씨가 한국에 있어요. Mike is in Korea. (existence)
제 집이 도서관 앞에 있어요. My house is in front of the library. (existence)
책상 책이 있어요. There is a book on the desk.(existence)
교실 옆 화장실이 있어요. There is a bathroom next to the classroom. (existence)

As you can see, when 있어요 means “be at some place“, 있어요 follows after “-에” which is a place particle.

Let’s look at these two sentences.
1. 여기가 도서관이에요. Here is the library.
2. 제 집이 도서관 앞에 있어요. My house is in front of the library.

In these two sentences, 이에요 and 있어요 are used with a noun(place), however, 이에요 means “is a noun” while 있어요 means “is at a place

Do you know what the opposite word of 이에요? It is 아니에요(is not a noun). You can learn 아니에요 by clicking here.

How about the opposite word for 있어요? It is 없어요. For more examples of -에 있어요/없어요 by clicking here. For more examples of 있어요(possession) by clicking here.

i.e)

[Grammar] -요 vs 습니다

-요 and 습니다 are both polite sentence endings, but they are used for different situations.

-요 is used for friendly/informal situations. Koreans use -요 for normal/daily conversations, you can use this to anyone who are older than you or you want to express respect.

On the other hand, 습니다 is used more for formal situations like work meetings, conferences, writing, army base, and TV news etc.

Basic form Friendly/informal Formal
Noun이다 이에요/예요 입니다
Verb/adjective다 아요/어요/해요 습니다/ㅂ니다

 

For example,

Friendly/informal Formal
저는 이미나예요. 저는 이미나입니다.
진주는 제 친구예요. 진주는 제 친구입니다.
이건 가방이에요. 이것은 가방입니다.
이 학교는 좋아요. 이 학교는 좋습니다.
컴퓨터가 있어요. 컴퓨터가 있습니다.
피자가 맛있어요. 피자가 맛있습니다.

If you want to learn more about 이에요, please click here.

If you want to learn more about 아요/어요/해요, please click here.

If you want to learn more about 습니다/ㅂ니다, please click here.

If you want to learn more about the honorific speech, please click here.

[Grammar]-(으)ㄹ 겸해서 in order to do A and B

(A(으)ㄹ 겸) B(으)ㄹ 겸해서 C하다

means doing C in order to do A and B.

For example,

옷도 살 겸 친구도 만날 겸해서 강남역에 갔다 왔어요. (I went to Gangnam station in order to see a friend and buy some clothes)

전시회도 볼 겸 영화도 볼 겸해서 종로에 갔는데 영화관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영화는 못 봤어요. (I went to Jongno in order to watch a movie and see an exhibit, but I could not see a movie becuase there were too many people at the theater.

A: 어머, 오빠. 이 시간에 회사에 웬일이야? (Hey, what brings you here to my office?)
B: 이 근처에 볼일이 있어서 왔다가 네 얼굴도 볼 겸 점심 도시락도 갖다 줄 겸해서 왔어. (I have something to do near here, I just (came to) want to see you and bring you a lunch box.)

친구 결혼식도 볼 겸 바다도 볼 겸해서 부산에 갔었어요. (I went to Busan to attend my friend’s wedding and to see the ocean.)

요리 연습도 할 겸 아이들도 먹일 겸해서 갈비찜을 만들어 봤어요. (I made Galbi stew in order to practice cooking and to feed my kids.)

 

 

[Reading] 건강의 중요성

우리는 무엇을 잃기 전에는 그것의 소중함을 알지 못한다. 특히 건강은 가장 중요하지만 우리가 잘 지키지 못하는 것 중의 하나이다.

얼마 전부터 오른쪽 어깨에 작은 통증이 있었다. 잠을 자고 일어나면 조금씩 쑤셨고 팔을 들어 올리는 것이 좀 불편했다. 그 당시에는 통증이 심하지 않아 곧 낫겠지 했는데 통증은 점점 더 심해져 팔을 올릴 수 없을 정도가 되어 병원을 찾았다. 그리고 나는 ‘오십견’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오십견은 50세 정도에 잘 걸린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으로 여성들이 많이 걸린다고 한다. 나는 50세가 되지도 않았는데 왜 오십견에 걸렸는지 궁금했다. 의사 선생님은 요즘은 젊은 사람들도 스마트폰을 항상 들고 고개를 숙여 보기 때문에 어깨가 금방 상한다고 하셨다.

그제서야 나는 그 동안 아무 생각없이 장시간 핸드폰을 사용한 것이 생각났다. 이렇게 아플 줄 알았다면 자세에 조금 더 신경을 쓸걸 하는 아쉬움이 들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요즘은 거의 매일 재활치료를 하고 좋은 자세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어깨가 다 나으면 근육을 키우기 위한 운동도 꾸준히 할 생각이다.

건강은 잃기 전에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이번 기회에 깊이 깨달았다.

 

단어>

소중함: preciousness, importance 
통증: pain
쑤시다: to be sore
들어올리다: to lift
겠지 하다: to think/guess it will
-() 정도가 되다: to end up 
진단을 받다: to get diagnosed 
오십견: frozen shoulder
이름이 지어지다: to be named
는지 궁금하다: to be curious why/when/what/how/who
고개를 숙이다: to lower head
/ 상하다: to be rotten, to be hurt
그제서야: just realized, began 
아무 생각 없이: without thinking 
장시간: for a long time 
았다면을걸: I wish…. (regret) 
아쉬움이 들다: have regrets
재활치료: physical therapy 
좋은 자세를 유지하다: to maintain good posture 
-()려고 노력하다: to try in order to 
/ 낫다 in 어깨가 나으면: to get better
근육을 키우다: to build muscle 
꾸준히: continuously 
깊이 깨닫다: to understand truly, to realize 

[culture] Korean taboo subjects

When you travel in Korea, you will see on the elevator button F(four)  instead of ‘4‘. Some buildings don’t even have 4th floor or room number 4. Why? Sino number 4’s pronunciation is ‘(Sa)‘ and this is the same as a Chinese word ‘( Sa)‘ which means ‘death’.  Some Koreans still believe if they use number 4, they will have bad luck. However some new buildings just write number 4 because less and less people believe this superstition.

Not even only number 4, but writing a name with a red pen is also forbidden in Korea. In old days, Koreans wrote dead people’s name with red pen, and in modern days some Koreans still believe that is not good luck. So, DO NOT use a red pen to write your landlord’s na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