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나 / 얼마나 -은지 Emphasize, exaggerate

Present : 어찌나 / 얼마나 adj+(으)ㄴ지, verb+는지
Past : 어찌나 / 얼마나 adj/verb+았/었/였는지

얼마나 -은/는지 알다/모르다 can express two different meaning. First, it is literally asking “how much —-adjective/verb” like its literal meaning. For example.
민수가 술을 얼마나 자주 마시는지 알아요? Do you know how often does Minsu drink?
어제 아이가 사탕을 얼마나 많이 먹었는지 알아요? Do you know how much candy the kid ate yesterday?

But it is more often used to emphasize or stress a situation or an action, it is like “I can’t even describe how–“, “words can’t describe how–” or “I can’t even believe how–” For example,
숙제가 얼마나 많은지 힘들어 죽겠어요. I can’t even describe how much homework I have, I feel like I am dying!!.
민호 씨가 얼마나 멋있는지 알아요? Can you believe how handsome Minho is?
서울 날씨가 얼마나 더운지 몰라요. Words can’t describe how hot it is in Seoul.
어제 제가 얼마나 오래 기다렸는지 아세요? You don’t even know how long I waited for you yesterday? (I waited for long time.)
내가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너는 알까? I wonder if you know how much I love you.
얼마나 빠른지 정말 치타 같았어요. I can’t even believe how fast he(she) is, he(she) looks like a cheetah.


#얼마나ㄴ지 #얼마나는지 #얼마나은지 #얼마나 #얼마나 adjective #얼마나verb

Plain ending(conversational) – 반말

Conversational plain speech 비격식체 반말

Plain ending is used when you talk to a person who is younger than you and very close to you. I divided 반말 as two types of endings for plain speech(반말) which are ‘formal plain ending'(격식체)’ and ‘conversational plain ending'(비격식체)’.

In this post, we are going to learn ‘conversational plain ending’, please click here if you want to learn ‘formal plain ending’.

Conversational plain ending(비격식체 반말) is easy, you can just drop -요 from conversational polite speech -아/어/해요.

1. For present tense -아/어/해요. => -아/어/해. For example,
뭐 해요? -> 뭐 해?
밥 먹어요. -> 밥 먹어.
민수 어디에 있어요? -> 민수 어디에 있어?

2. For past tense -았/었/했어요. => 았/었/했어. For example,
뭐 했어요?-> 뭐 했어?
어제 친구 만났어요? -> 어제 친구 만났어?
지난 주에 학교에 못 갔어요. -> 지난 주에 학교에 못 갔어.

3. For future tense -(으)ㄹ 거예요. => -(으)ㄹ 거야.
뭐 할 거예요?-> 뭐 할 거야?
오늘 몇 시에 집에 갈 거예요? -> 오늘 몇 시에 집에 갈 거야?
잊지 못할 거예요. -> 잊지 못할 거야.
기억할 거예요. -> 기억할 거야.

4. For noun+이에요 => -(이)야. For example,
저는 민수예요. -> 나는 민수야.
선생님이 한국 사람이에요? -> 선생님이 한국 사람이야?
오랜만이에요. -> 오랜만이야.
누구예요? -> 누구야?

5. Names : When you speak to someone with the casual form, you are suppose to call someone’s name.(we are not allowed to call someone’s name if they are older than us).  Instead of ㅇㅇㅇ 씨, you can add -아 or -야 after their names.  For example,

민성 씨 => 민성(-아 is for the name ending with a consonant)
주아 씨 => 주아 (-야 is for the name ending with a vowel)

6. 저 -> 나, 제가-> 내가
is an humble way to say ‘I’ and ‘me’, so we don’t used it when we use ‘plain form’. In ‘plain speech’, we say 나. For example,
저하고 같이 저녁 먹어요. -> 나하고 같이 저녁 먹어.
저는 이주아예요. -> 나는 이주아야.
제가 카메라를 가지고 갈게요. -> 내가 카메라를 가지고 갈게.

7. 너, ㅇㅇ씨가 -> 네가 [니가]
At the beginning level, I told you not to use 너 until you understand the situation when you can use 너. Finally, you can use 너!!! Congratulations! ^^
민수 씨, 내일 뭐 할 거예요? -> 민수야, 너 내일 뭐 할 거야?
정아 씨, 이거 정아 씨한테 온 편지예요. -> 정아야, 이거 너한테 온 편지야.
민주 씨, 이거 민주 씨가 만들었어요? -> 민주야, 이거 네가[니가] 만들었어?
** Koreans read 네가 as [니가] because 내가 and 네가 are so similar.

8. Answer
네 -> 어, 응
아니요. -> 아니.

Remember!  

Please do not use 반말 to elders or people who you just met. You can only use 반말 to people who are friends(the same age), younger people who are very close to you like family.

(으)ㄴ/는 척하다 pretend to

verb+는 척하다(present)
verb+(으)ㄴ 척하다(past)
adj+(으)ㄴ 척하다

-(으)ㄴ/는 척하다 is attached to a verb, it means ‘to pretend” or “act like(fake)”. For example,
자는 척하지 마. Don’t act like you are sleeping.
너 괜히 아픈 척하는 거지? You are pretending to be sick, right?
다 알면서 모르는 척하고 있어요. (she/he) is pretending not to know, even though (she/he) knows everything.
먹었으면서 안 먹은 척하고 있네. You are acting like you didn’t eat even though you ate.
나 안 좋아하면서 그 동안 좋아하는 척한 거였어? Did you pretend to like me even though you didn’t like me?
곰을 만났을 때 죽은 척하고 있으면 안 돼요. You shouldn’t pretend to be dead when you see a bear.

As you can see, (으)ㄴ 척하다 often comes with (으)면서 because (으)면서 means ‘have two opposite actions/situations at the same time”. If you want to learn more about (으)면서, please click here.

-를 위하다 / -기 위하다

-를 위한, -를 위해서, -기 위한, -기 위해서

위하다 means ‘for’ or ‘in order to’. It can take an object or a noun clause. When it takes an object, it is ‘-을/를 위하다’ and when it takes an noun clause, it is ‘-기(를) 위하다’.

When 위하다 modifies a noun, we use 위한 or 위하는. For example, -를 위한, -기(를) 위한. When 위하다 modifies a verb, we use as 위하여 or 위해(서).

noun위한 + noun
noun 위해서 + verb
verb(를) 위한 + noun
verb(를) 위해서 + verb = verb(으)려고 + verb (click here to learn 으려고)

For example,
너를 위한 기도 pray for you
너를 위해서 나는 내 삶을 버렸어. I gave up my life for you.
집을 사기 위해서 열심히 돈을 벌었어요. I worked hard to buy a house.
컴퓨터 엔지니어가 되기 위해 컴퓨터 공학을 공부하려고 합니다. I am going to study computer science to become an computer engineer.

위해서라면

You probably heard 위해서라면 in K-songs a lot.
-(이)라면 means ‘if’, thus 위해서라면 means ‘if it is for (someone)’. For example,

널 위해서라면 난 슬퍼도 강한 척할 수가 있었어. For you(If it is for you), I could pretend to be strong even though I was sad. (Fake Love by BTS)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제 목숨까지 바치겠습니다. If it is for protecting our country, I can devote my life.



-은/는 comparison/emphasize

I think you already know about 은/는 as topic particle or comparison particle. If you haven’t learned 은/는 topic particle, please click here and learn more.

-은/는 are also used as ’emphasize’ a noun, an adverb or an ending. For example,
내 이름을 보고 그냥 가 버렸어요. (Someone) looked at my name, and then just left.
바빠도 밥 먹어야지요. Even if you are very busy, you should eat food.
한테도 잘못 있어. It is also your fault too.
사랑 따위 없어. There is no such thing, love.
그렇게 빨리 못 가. I can’t go that fast.
너무 멀리 가지 마. Don’t go too far.
너무 힘들어 하지 마. Don’t be too hard.

And -은/는 also often come with partial negation such as 모두/다/항상 + -지는 않다, 지는 못하다, ㄹ 수는 있다/없다, 것은-아니다. For example,
돈이 많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행복한 것 아니다. Not every one is happy even if they are rich.
내가 그것까지 해 줄 수 없어. That is the final straw. (I can do anything but not that one)
그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 오지 않았다. That didn’t bring a good result.
돈이 모든 일을 해결해 주지 않아. Not everything you can solve with money.


Particle -(이)나

Noun(vowel)+이나
Noun(consonant)+나

In this post, we are talking about (이)나, (이)나 is very common particle that comes on TOPIK. Let’s find out!


1. ‘choice’ , ‘A or B’.
주스를 주세요. Please give me tea or juice.
중국이나 미국에 갈 거예요. I am going to China or U.S.
경제학이나 경영학을 공부하고 싶어요. I want to study economics or business.

2. The previous noun is not the best choice or my favorite, but I still choose it.
밥은 없는데 그냥 이거 먹어. We don’t have rice, just eat this. (this is not the best choice, but I still give it to you.)
할 일도 없는데 영화 보지요. 뭐. I don’t have things to do, well, let’s watch a movie. (movie is not the best choice, but it is okay. )
밥이나 먹자. Let’s eat. (Eating is not my favorite thing to do now, but let’s do it.)

3. 이나 is attached 몇, 며칠, 얼마, it expresses “to ask/guess the number/amount” (Most cases you can omit 이나, because there is already a question word.)
사람이 몇 명이나 모였어요? How many people were there?
상하이를 여행하려면 며칠이나 걸려요? How many days does it take to travel Shanghai?
아이가 몇 살이나 됐어요? How old is the kid?

4. 이나 is attached to a number, it express that the number is more than the speaker expected.
어제 거기서 한 시간이나 기다렸어요. I waited for one hour over there yesterday. (one hour was very long time.)
비용이 백만 원이나 들어요? Does it cost one million Won? (one million Won is too much.)
** It is often compared with -밖에, please click here to learn the difference.

5. 이나 is attached to question words, 언제, 어디, 누구, 무엇, 아무, 아무 noun, it expresses ‘every’. We can translate as ‘—ever’
민수는 언제나 친절하게 사람을 대해요. Minsu always(whenever) treat people very friendly.
누구나(아무나) 들어올 수 있습니다. Anyone(Whoever) can come in.
무엇이나 물어보세요. Ask me anything(whatever).
공기는 어디에나 있어요. Air is everywhere(wherever).
아무 거나 다 잘 먹어요. I can eat any thing(whatever).

6. It doesn’t matter whether it is A or B.
지금이나 변한 게 별로 없네요. There is not much different before and now.
샌드위치 피자 다 괜찮아요. I am okay with sandwich or pizza, it doesn’t matter.

If you have any questions, please leave a comment in this post. 아무 질문이나 상관없어요! ^^

[Reading] 흥부와 놀부3

Tales from Korea_2013_06-1

놀부는 흥부가 부자가 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질투가 났어요. 놀부는 돈을 더 가지고 싶었어요. 그래서 놀부는 제비 한 마리를 잡아서 다리를 부러 뜨렸어요. 그리고 다리를 치료해 주었어요. 다음 해에 제비가 다시 돌아왔을 때 씨를 가지고 왔어요. 놀부가 씨를 심었더니 다음 날 큰 호박이 자랐어요. 놀부는 너무 행복했어요.

놀부와 놀부 아내는 노래를 부르면서 큰 호박을 자르기 시작했어요. 첫 번째 호박에서 똥이 가득 나왔어요. 놀부와 놀부의 아내는 실망해서 두 번째 호박을 잘랐어요. 두번 째 호박에서 도깨비가 나왔어요. 도깨비는 놀부와 아내를 방망이로 때리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놀부의 돈과 집을 가지고 사라졌어요.

놀부와 놀부의 아내는 이제 돈도 없고 집도 없어요. 그래서 흥부 집으로 찾아 갔어요. 흥부가 말했어요. “형님, 어서 오세요. 이제 우리 사이좋게 같이 살아요.”

놀부는 그 동안 자신이 했던 나쁜 일들을 후회했어요. 흥부와 놀부는 행복하게 살았어요.

<New words>
질투가 나다: to be jealous
부러 뜨리다 : to break
-더니 : to express reminiscing about things in the past, a sudden change of action
-(으)면서: while (do two actions at the same time. Click here to learn more)
똥 : poop
가득 : fully 
실망하다 : to be disappointed 
도깨비: Korean traditional goblin
방망이: bat
때리다 : to beat
사라지다 : to disappear
찾아가다 : to visit someone
사이좋게 살다/지내다: to live in peace
후회하다 : to regret

[reading] 흥부와 놀부 -2 Heungbu and Nolbu -2

<이전 이야기 읽기 Click here to read previous story>

Tales from Korea_2013_06-1

어느 날, 흥부는 집 밖에 있는 나무에서 새 소리를 들었어요. 흥부가 보니까 큰 뱀이 새를 잡아 먹으려고 하고 있었어요. 그래서 흥부는 빗자루로 뱀을 때려서 쫓았어요. 그때 새 한 마리가 둥지에서 떨어져 다리를 크게 다쳤어요. 흥부는 새 다리를 치료해 주고 새를 돌봐 주었어요.

겨울이 되었어요. 새는 잘 커서 따뜻한 남쪽으로 날아갔어요.

다음 해 봄이 되었어요. 날씨가 아주 좋은 어느 날, 그 새가 다시 집에 찾아왔어요. 새는 씨 하나를 흥부에게 주었어요. 흥부와 흥부 가족은 씨를 심었어요. 씨는 아주 빨리 자라서 큰 호박이 되었어요. 흥부 가족은 큰 호박으로 음식을 만들기로 했어요. 흥부와 흥부의 아내는 호박을 자르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호박에서 쌀이 아주 많이 나왔어요. 다음 호박에서는 돈이 많이 나왔어요. 다음 호박에서는 큰 집이 나왔어요. 흥부 가족은 이제 부자가 되었어요!

<새 단어 New words>

소리: sound
듣다 in 들었어요: to listen, hear (Click here to learn more about ㄷ irregular)
A-(으)니까: found out something after doing A (Click here to learn more)
뱀: snake
잡아 먹다: to catch (to eat)
-(으)려고 하다: is going to, is about to (Click here to learn more)
-고 있다: action in progress, -ing (Click here to learn more)
빗자루: broom 
때리다: to beat, hit
쫓다: to kick someone out
둥지: bird’s nest
떨어지다: to fall down
다치다: to get injured 
크게 다치다: to get injured badly
치료하다: to cure, care, give some medical treatment
돌보다: to take care
아 주다: to do for someone (Click here to learn more)
따뜻하다: to be warm
(으)ㄴ: noun modifier for adjective (Click here to learn more)
남쪽: south
날아가다: to fly away
찾아오다: to visit to see someone
씨: seed
씨를 심다: to plant seeds
자라다: to grow 
호박: pumpkin, squash
-기로 하다: to plan to do, to decide to do (Click here to learn more)
자르다: to cut
-기 시작하다: to begin to do 
쌀: rice
돈: money
나오다: to come out
부자: rich person
-이/가 되다: to become

[reading] 흥부와 놀부-1 Heungbu and Nolbu-1

옛날 옛날에 놀부와 흥부가 살았어요. 놀부와 흥부는 형제였어요. 놀부가 형이고 흥부가 동생이에요. 어느 날, 놀부와 흥부의 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놀부는 아버지의 집과 돈을 모두 가지고 싶었어요. 그래서 놀부는 흥부의 가족을 모두 밖으로 쫓았어요.

흥부: “형님, 지금은 겨울이에요. 날씨가 너무 추워요.”
놀부; “나하고 상관없어!”

흥부 가족은 작은 집을 찾았어요. 집은 정말 추웠어요. 하지만 흥부 가족들은 행복했어요. 그런데 흥부는 돈이 없어서 쌀을 살 수 없었어요. 흥부 가족은 매일 배가 고팠어요. 그래서 흥부는 놀부를 찾아갔어요.

흥부: “형님, 쌀을 좀 빌려 주세요.”
놀부: “우리도 쌀이 없어”

그때 흥부는 부엌에서 밥 냄새를 맡았어요. 흥부는 부엌으로 갔어요. 놀부의 아내가 밥을 하고 있었어요.

흥부: “형수님, 밥 좀 주세요.”
놀부의 아내: “밥 없어요. 가세요”

놀부의 아내는 주걱으로 흥부의 왼쪽 얼굴을 때렸어요. 흥부의 얼굴에 밥이 조금 붙었어요. 흥부는 너무 기뻤어요.

흥부: “감사합니다. 오른쪽도 때려 주세요.”
흥부는 얼굴에 붙은 밥을 가지고 집에 갔어요.

<New words>

옛날 옛날에: once upon a time
놀부: Nolbu
흥부: Heungbu
형제: sibling (brothers)
어느 날: one day
돌아가시다: to pass away (honorific)
밖으로 쫓다: to kick someone out
-하고 상관없다: to be not related to
-어서 in 돈이 없어서: because—so—-(click here to learn more)
-(으)ㄹ 수 없다 in 살 수 없었어요: cannot (click here to learn more)
배가 고프다: to be hungry
찾아가다: to go to meet someone
빌리다: to lend/ borrow
-아/어 주세요: do something for someone(Click here to learn more)
냄새를 맡다: to smell
부엌: kitchen
아내: wife
밥을 하다: to cook rice/meal
형수님: a name for one’s sister-in-law of a man
주걱: rice paddle
때리다: to hit, beat
붙다: to stick
-(으)ㄴ in 붙은: a noun modifier(click here to learn more)

Feel free to reply if you have any questions! 

 

[Grammar]-(으)ㄹ 겸해서 in order to do A and B

(A(으)ㄹ 겸) B(으)ㄹ 겸해서 C하다

means doing C in order to do A and B.

For example,

옷도 살 겸 친구도 만날 겸해서 강남역에 갔다 왔어요. (I went to Gangnam station in order to see a friend and buy some clothes)

전시회도 볼 겸 영화도 볼 겸해서 종로에 갔는데 영화관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영화는 못 봤어요. (I went to Jongno in order to watch a movie and see an exhibit, but I could not see a movie becuase there were too many people at the theater.

A: 어머, 오빠. 이 시간에 회사에 웬일이야? (Hey, what brings you here to my office?)
B: 이 근처에 볼일이 있어서 왔다가 네 얼굴도 볼 겸 점심 도시락도 갖다 줄 겸해서 왔어. (I have something to do near here, I just (came to) want to see you and bring you a lunch box.)

친구 결혼식도 볼 겸 바다도 볼 겸해서 부산에 갔었어요. (I went to Busan to attend my friend’s wedding and to see the ocean.)

요리 연습도 할 겸 아이들도 먹일 겸해서 갈비찜을 만들어 봤어요. (I made Galbi stew in order to practice cooking and to feed my ki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