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icle -(이)나

Noun(vowel)+이나
Noun(consonant)+나

In this post, we are talking about (이)나, (이)나 is very common particle that comes on TOPIK. Let’s find out!


1. ‘choice’ , ‘A or B’.
주스를 주세요. Please give me tea or juice.
중국이나 미국에 갈 거예요. I am going to China or U.S.
경제학이나 경영학을 공부하고 싶어요. I want to study economics or business.

2. The previous noun is not the best choice or my favorite, but I still choose it.
밥은 없는데 그냥 이거 먹어. We don’t have rice, just eat this. (this is not the best choice, but I still give it to you.)
할 일도 없는데 영화 보지요. 뭐. I don’t have things to do, well, let’s watch a movie. (movie is not the best choice, but it is okay. )
밥이나 먹자. Let’s eat. (Eating is not my favorite thing to do now, but let’s do it.)

3. 이나 is attached 몇, 며칠, 얼마, it expresses “to ask/guess the number/amount” (Most cases you can omit 이나, because there is already a question word.)
사람이 몇 명이나 모였어요? How many people were there?
상하이를 여행하려면 며칠이나 걸려요? How many days does it take to travel Shanghai?
아이가 몇 살이나 됐어요? How old is the kid?

4. 이나 is attached to a number, it express that the number is more than the speaker expected.
어제 거기서 한 시간이나 기다렸어요. I waited for one hour over there yesterday. (one hour was very long time.)
비용이 백만 원이나 들어요? Does it cost one million Won? (one million Won is too much.)
** It is often compared with -밖에, please click here to learn the difference.

5. 이나 is attached to question words, 언제, 어디, 누구, 무엇, 아무, 아무 noun, it expresses ‘every’. We can translate as ‘—ever’
민수는 언제나 친절하게 사람을 대해요. Minsu always(whenever) treat people very friendly.
누구나(아무나) 들어올 수 있습니다. Anyone(Whoever) can come in.
무엇이나 물어보세요. Ask me anything(whatever).
공기는 어디에나 있어요. Air is everywhere(wherever).
아무 거나 다 잘 먹어요. I can eat any thing(whatever).

6. It doesn’t matter whether it is A or B.
지금이나 변한 게 별로 없네요. There is not much different before and now.
샌드위치 피자 다 괜찮아요. I am okay with sandwich or pizza, it doesn’t matter.

If you have any questions, please leave a comment in this post. 아무 질문이나 상관없어요! ^^

[Reading]주말에는 쉬고 싶어요. 

주말에는 쉬고 싶어요. I want to rest on weekends.

<금요일 저녁 6시 회사에서>

혜연: 저… 부장님. 저 먼저 가 보겠습니다.
부장님 : 네, 그러세요. 그런데 우리 내일 다 나와야 되는 거 알고 있죠?
혜연: 네, 저 그런데 부장님, 내일 언니 결혼식이 있어서요.
부장님 : 언니 결혼식이 몇 시인데요? 끝나고 와요. 우리 내일하고 일요일하고 다 일해야 마감 시간 맞출 수 있는 거 알죠?
혜연: 아, 네… 알겠습니다. 내일 뵙겠습니다.

 

<친구와 만나서>

혜연 : 나 내일도 회사 나가야 돼.
성훈 : 또? 너 지난 주에도 일하지 않았어?
혜연 : 어, 월말이라 일이 밀려서.
성훈 : 잠깐, 너 내일 너네 누나 결혼식 아니야?  부장님한테 말했어?
혜연 : 당연히 얘기했지. 결혼식이 12시니까 끝나고 3시쯤 오래.
성훈 : 야, 너네 회사 너무 하는데…
혜연 : 하…우리만 그런가 뭐. 다른 데도 다 그런데…
성훈 : 우리 회사는 안 그러잖아. 우리는 주말에 보통 일 안 해.
혜연 : 좋겠다. 좋은 회사 다녀서. 나도 주말에 쉬고 싶지. 매일 야근도 하는데 주말까지 일하면 나 이러다가 쓰러질지도 몰라.
성훈 : 내일 그냥 부장님한테 못 간다고 해.
혜연 : 안 돼. 그러다가 잘리면 어쩌려고.
성훈 : 우리 회사ㅑ 로 와.
혜연 : 네가 무슨 사장이냐?
성훈 : 우리 사장님 나 예뻐하시잖아. 내가 잘 말해 줄게.
혜연 : 그러면 정말 좋겠다. 야, 우리 우울한 얘기하지 말고 밥이나 먹자.

 

단어>

마감 : due, deadline
마감 시간을 맞추다 : to meet the deadline
월말 : end of month
일이 밀리다 : to get behind in one’s work
당연히 : of course
너네: a casual form for 너희(you guys) or 너의(yours)  (Koreans often read it as 니네)
너무하다 : to be too much
야근하다 : to work overtime at night
이러다 : do like this
쓰러지다 : to faint
잘리다 : to get fired (Koreans often read as ‘짤리다’)
예뻐하다 : to adore someone, 예쁘 + 어하다
우울하다 : to be depressed

문법>

-(으)래 => short form for 오라고 해 which is an indirect speech for requests or commands.
-(으)ㄴ가 => a question verb ending
~~뭐. => to express resignation
그런데 => like that. It is not ‘but’ or ‘however’. 그렇다 + (으)ㄴ데(there is more to say)
-잖아 => a verb ending to mention a fact
-다가 => If someone keeps doing it, it will be
-(으)ㄹ지도 모르다 => maybe
어쩌려고 => a short form for 어쩌려고 그래 which means ‘what do i do?’. 어쩌다 + 려고 + 그래
-(이)나 => to express that it is not the best choice, but take it.

 

You can listen to the audio file by clicking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