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아기 돼지 삼형제 – Three little pigs

옛날 옛날에 엄마 돼지와 아기 돼지 삼형제가 있었어요. 어느 날, 엄마 돼지가 아기 돼지들에게 말했어요. “이제 너희도 다 컸으니까 나가서 너희 집을 짓고 살아.”

첫째 돼지는 지푸라기로 집을 지었어요. 지붕도 벽도 문도 모두 지푸라기로 지었어요. 집을 다 지은 다음에 첫째 돼지가 말했어요. “집 짓는 것은 정말 쉬워!”

둘째 돼지는 나무로 집을 지었어요. 지붕도 벽도 문도 모두 나무로 지었어요. 집을 다 지은 다음에 둘째 돼지가 말했어요. “집 짓는 것은 정말 쉬워!”

셋째 돼지는 벽돌로 집을 지었어요. 집을 짓는 데에 시간이 많이 걸렸어요. 하지만 셋째 돼지는 포기하지 않고 튼튼한 집을 지었어요. 지붕도 벽도 문도 굴뚝도 벽돌로 만들었어요. 집을 다 지은 다음에 셋째 돼지는 맛있는 수프를 만들기 시작했어요.

그때, 한 늑대가 아기 돼지 집 근처로 왔어요. 늑대는 먼저 첫째 돼지 집으로 갔어요. 그리고 집 앞에서 “후”하고 불었어요. 그러자 지푸라기 집이 날아갔어요. 첫째 돼지는 둘째 돼지 집으로 달려 갔어요.

그 다음에 늑대는 둘째 돼지 집으로 갔어요. 그리고 집 앞에서 “후”하고 불었어요. 그러자 나무 집에 날아갔어요. 첫째 돼지와 둘째 돼지는 셋째 돼지 집으로 달려 갔어요.

드디어 늑대는 셋째 돼지 집에 도착했어요. 그리고 집 앞에서 늑대는 “후”하고 불었어요. 그런데 집이 날아가지 않았어요. 그래서 늑대는 다시 한번 “후”하고 불었어요. 그리고 또 “후”, “후”, “후”….

늑대는 너무 화가 나서 지붕 위로 올라갔어요. 늑대는 굴뚝을 통해 집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어요. 돼지 삼형제는 뜨거운 수프를 벽난로로 옮겼어요. 늑대가 굴뚝으로 내려왔을 때 거기에는 뜨거운 수프가 있었어요. “앗, 뜨거워!”.

늑대는 꼬리가 너무 뜨거워 꼬리를 잡고 도망갔어요. 돼지 삼형제는 집 안에서 그 모습을 보고 크게 웃었어요.

돼지 삼형제 : three pig brothers
집을 짓다 : to build house
너희 : your(multiple)
지푸라기 : hay
지붕 : roof
벽 : wall
벽돌 : bricks
포기하다 : to give up 
튼튼하다 : to be sturdy, healthy 
굴뚝 : chimney 
수프  : soup
늑대 : wolf
날아가다 : to be blown away
달려 가다 : to run 
불다 : to blow
-을/를 통해 : through –
벽난로 : fire place
꼬리 : tail 
도망가다 : to run away 
크게 웃다 : to laugh hard

[Reading] 떡 하나만 주면 안 잡아 먹을게요.-Korean kids story

옛날 옛날에 엄마와 아들, 딸이 한 집에 살고 있었습니다. 엄마는 매일 먼 곳으로 일을 하러 갔습니다. 엄마의 일은 다른 집 잔치를 도와 주는 일이었습니다. 어느 날 엄마는 잔칫집에서 남은 음식을 들고 밤늦게 집에 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집에 오는 길에 산 속에서 호랑이를 만났습니다.

호랑이가 말했습니다. “떡 하나만 주면 안 잡아 먹을게요.”
엄마는 떡을 하나 주었습니다. 다음 길에서 호랑이가 또 나타났습니다. “떡 하나만 주면 안 잡아 먹을게요.” 엄마는 또 떡을 주었습니다. 다음 길에서도, 그 다음 길에서 호랑이는 엄마에게 떡을 달라고 했습니다. 나중에 호랑이는 엄마에게 떡이 없는 것을 알고 엄마도 잡아 먹었습니다. 그런데 호랑이는 계속 배가 고팠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이 있는 집으로 갔습니다.

호랑이는 문 앞에서 엄마인 척하면서 아이들에게 이야기했습니다. “얘들아, 엄마 왔다. 문 열어.” 아들과 딸은 엄마의 목소리가 이상해서 문을 열지 않고 말했습니다. “우리 엄마는 목소리가 아주 예뻐요.” 호랑이는 참기름을 조금 마신 후에 예쁜 목소리를 냈습니다. “얘들아, 엄마 왔다. 문 열어.” 아들과 딸은 문 사이로 호랑이의 모습을 봤습니다. 그리고 호랑이의 손을 보고 말했습니다. “우리 엄마의 손은 아주 하얗고 예뻐요.” 호랑이는 밀가루를 손에 바르고 말했습니다. “엄마가 일을 많이 해서 그래.”

아들과 딸은 호랑이가 엄마라고 생각하고 문을 열었습니다. 그런데 문을 열자마자 호랑이가 집에 들어왔습니다. 아들과 딸은 호랑이를 보고  뒷문으로 도망친 후에 큰 나무로 올라갔습니다.

호랑이는 아이들을 쫓아와서 물어봤습니다. “거기에 어떻게 올라갔니?” 아이들이 말했습니다. “손에 참기름을 발랐어요.” 호랑이는 손에 참기름을 바르고 나무에 올라가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너무 미끄러워서 올라갈 수 없었습니다. 아이들은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우리는 도끼를 썼는데.” 호랑이는 그 말을 듣고 도끼로 나무를 찍고 올라갔습니다.

호랑이가 올라오는 것을 보고 아이들은 너무 무서워서 하늘에 기도했습니다. “저희를 살려주세요. 튼튼한 줄을 내려 주세요.” 말이 끝나자마자 하늘에서 튼튼한 줄이 내려왔습니다. 아이들은 그 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습니다. 호랑이도 말했습니다. “저를 살려 주세요. 튼튼한 줄을 내려 주세요.” 말이 끝나자마자 하늘에서 줄이 내려왔습니다. 하지만 그 줄은 썩은 줄이었습니다. 썩은 줄을 잡은 호랑이는 나무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아이들은 하늘로 올라가서 아들은 해가 되었고 딸은 달이 되어서 지금도 우리를 비추고 있습니다.

 

단어와 문법>

아들:son
: daughter
잔치 : party
잔칫집: the house that has a party
남다 : to be left over
밤늦게: late night
호랑이: tiger
: rice cake
잡아 먹다: to eat
나타나다 :to appear
달라고 하다: say “give me”
-(으)ㄴ/는 척하다: to pretend to
얘들아:a short form for 아이들아
목소리:voice
참기름:sesame oil
목소리를 내다 : to speak out
모습:shape
하얗다: be white
밀가루: flour
-다고/라고 생각하다:to think that
-자마자: as soon as
뒷문:back door
도망치다: to run away
쫓아오다: to chase
바르다: to put something on skin
미끄럽다: be slippery
-(으)면서: while
도끼 : ax
찍다 : to poke
기도하다:to pray
저희: a plural for our or us
살려주다: to save
튼튼하다: be sturdy, be healthy
: rope
타다: to ride
하늘: sky
썩다 : be rotten
잡다: to grab, catch
떨어지다: to fall down
: Sun
: Moon

여기를 클릭하면 오디오 파일을 들을 수 있습니다. 

 

[Reading] 동화로 배우는 한국어 – Learn Korean with children’s stories

농부와 세 아들 (A farmer and three sons) :

There are some mistakes of spelling in the video, so I corrected them.

열심히 일을 하던 농부가 그만 나이가 들어 세상을 떠나게 되었어요.
나이가 들다 : to get old
세상을 떠나다 : to die

농부는 죽기 전에 세 아들들을 불러 모아 이야기를 하였어요.
-기 전에 : before Verb
부르다 + 모으다 => 불러 모으다 : to call some people to gather

“아들들아, 내가 이젠 나이가 들어 얼마 살지를 못 하겠구나.”
이젠 : the short form of 이제는

“그래서 너희들에게 보물이 묻혀있는 곳을 알려 주려고 불렀단다.”
보물 : treasure
-이/가 묻혀있다: to be buried
부르다 : to call

일하기 싫어하던 아들들은 농부의 말에 귀가 솔깃했어요.
귀가 솔깃하다 : be tempting to hear

“말씀하세요. 아버지. 어디에 보물이 묻혀 있나요?”

“포도밭에 많은 보물을 숨겨 놨단다.”
포도밭 : grape farm
숨겨 놓다 : to hide
놨단다 is the short form of 놓았단다.

“찾아서 서로 사이좋게 나눠 가지거라.”
사이좋게 : peacefully
나누다 : to share
가지다 : to have
-거라 : a verb ending for commanding

“포도밭 어디쯤에 묻으셨어요?”
묻다 : bury

“하도 오래 전 일이라 그것까지는 기억이 안 나는구나.”
하도 : too

농부는 그 말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어요.

아들들은 농부가 죽자 서둘러 삽과 괭이를 들고 밭으로 나갔어요.
삽 : shovel
괭이 : hoe

바로 아버지가 숨겨놓은 보물을 찾기 위해서였어요.

너무나 넓은 밭이라서 아들들은 쉬지 않고 매일매일 밭을 팠어요.
파다 : dig

그러나 보물은 어디에도 보이질 않았어요.
보이질 : the short form for 보이지를

“쳇, 아버지가 우리에게 거짓말을 한 게 아닐까?”

“맞아, 도대체 이 넓디 넓은 밭 어디에 있는 거야?”
넓디 넓다 : so wide

아들들은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어요.
불만 : complaint
이만저만이 아니다 : extremely, not a little

“아니야, 틀림없이 어딘가 있을 거야.”
틀림없이 : surely

막내가 다시 밭을 파러 가자 형들도 보물을 뺏기기 싫어 다시 열심히 밭을 팠어요.
막내 : the youngest

하지만 아무리 파도 보물은 나오지 않았답니다.

결국 아들들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포기하고 말았어요.
원망하다 : blame

여름이 다가오자 포도밭에는 크고 맛있는 포도가 아주 많이 열렸어요.
(과일이) 열리다 : (fruit) is hung on a tree.

아들들이 쉬지 않고 열심히 밭을 팠기 때문이었어요.

그제서야 아들들은 아버지가 숨겨 둔 보물이 바로 열심히 땀을 흘려 얻는 포도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그제서야 : a right word for this is 그제야; it means ‘not until that’ or ‘only after that’.

그 후 아들들은 사이좋게 포도밭을 가꾸며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가꾸다 : to grow, to cultivate